한국에너지공단(KOREA ENERGY AGENCY)

통합검색
반부패·청렴
  • 경영공시 보기
  • 사이트맵
  • english
  • chinese

주메뉴

통합검색(KEA SEARCH)


본문 컨텐츠

한국에너지공단, 2017년도 태양광 대여사업 본격 추진
[글쓴이] 홍보실 [작성일] 2017.04.19

담당부서 : 신재생에너지보급실 김건우 대리 (Tel. 031-260-4672)
배포부서 : 홍보실 전미화 대리 (Tel. 031-260-4389)



한국에너지공단, 2017년도 태양광 대여사업 본격 추진
- 13,000가구 보급을 위한 ‘2017 태양광 대여사업 협약식’개최 -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은 19일(수) 수원 이비스 호텔에서 2017년도 태양광 대여사업자와 「2017 태양광 대여사업 협약식」을 개최하고, 올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태양광 대여사업은 대여사업자가 가정주택에 태양광설비를 설치하고 유지보수까지 책임지는 민간 중심의 태양광설비 보급 모델이다. 주택소유자는 초기 비용부담 없이 태양광을 설치하고, 대여사업자는 대여료 등으로 투자금을 회수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에너지공단은 올해 총 13,000가구(14.5MW) 보급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특히 질적 성장에 주안점을 두어 공공 임대주택 등 에너지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한 태양광 설비 보급 및 사회공헌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난 3월 27일부터 4월 10일까지 공모를 통해 대여사업자를 모집했으며, 상향된 신용등급 및 시공실적 기준에 부합하는 에스파워, 해줌, 에너리스, 태웅이엔에스, 인피니티에너지 총 5개사를 선정했다.


오늘 협약식에 참여한 5개 대여사업자는 공단과 협력하여 올해 보급 목표를 달성하고, 성공적인 에너지신산업 대표 모델 정착을 위해 상호 노력하기로 했다.


에너지공단은 지난해 말 개편된 가정용 누진제를 반영하여 소비자의 경제성이 이전과 동일하게 보장되도록 대여료 상한액을 기존 7만원에서 4만5천원으로 인하하고, 신청대상도 기존 월평균 전력사용량 350kWh 이상 가구에서 300kWh 이상 가구로 확대하는 등 태양광 대여사업 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고재영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은 “태양광 대여사업은 기존 보조금 의존형 체계에서 벗어나 민간 주도의 태양광 시장을 확립했다는 점에 큰 의의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올해는 사업규모를 대폭 확대한 만큼 신재생에너지 신규시장 창출과 보급 확대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도록 대여사업자와 협력을 통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3년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추진된 태양광 대여사업은 그간 정부 보조사업 위주로 추진되어 온 태양광 설비 보급을 별도 예산 없이도 보급 확대가 가능하도록 한 시장기반의 비즈니스 모델이다. 제도 도입 이후 총 21,224가구(22.7MW)에 보급을 통해 약 7천toe의 에너지절감 및 약 190억원의 국고보조금 절감효과를 가져 오는 등 에너지신산업 중 가장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목록

담당자

[홍보실] (정) 안영선( 전화 : 031-2604-382)

[홍보실] (부) 권은경( 전화 : 031-260-4394)

편의성 조사 폼

본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5점(매우만족) 4점(만족) 3점(보통) 2점(불만족) 1점(매우불만족)

평가하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