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공단(KOREA ENERGY AGENCY)

통합검색
반부패·청렴
  • 경영공시 보기
  • 사이트맵
  • english

주메뉴

통합검색(KEA SEARCH)


본문 컨텐츠

한국에너지공단, 효성중공업㈜ 등 14개 대기업과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업무협약 체결
[글쓴이] 본사 / 슈퍼관리자(052-920-0870) [작성일] 2021.07.16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 이하 공단)은 7월 8일(목)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대·중소기업 간 온실가스 감축 상생 협력을 위하여 효성중공업㈜ 등 14개 대기업*과 「2021년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14개 대기업 : 한국서부발전, ㈜lg화학, 씨엔씨티에너지 주식회사, lg이노텍㈜, 한국동서발전, ㈜부산도시가스, 삼성전기㈜, 주식회사 포스코, 한국전력공사, ㈜효성, 효성티앤씨㈜, 효성중공업㈜, 효성화학㈜, 효성첨단소재㈜


공단은 지난 2016년부터 대ㆍ중소기업의 상생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자금 및 기술을 투자하여 중소기업의 온실가스 감축 및 에너지효율 향상에 기여하는 ‘동반성장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공단과 14개 대기업은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위한 동반성장 기반 강화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대응 관련사업 공동 추진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향후 14개 대기업은 공단에서 추진하는 대표 동반성장사업인 「그린크레디트 발굴 지원사업」, 「에너지 동행사업」에 적극 참여하여, 중소기업과의 정보 교류를 활발히 해나갈 계획이다.


「그린크레디트 발굴 지원사업」은 중소ㆍ중견기업이 대기업의 지원을 받아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대기업은 중소ㆍ중견기업에 투자한 만큼 상쇄배출권*을 획득할 수 있는 사업으로, 올해 공단은 대기업인 한국서부발전㈜와 협력하여 중소·중견기업 3개 사업장에 온실가스 감축시설 개체 및 외부사업 등록 관련 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 온실가스 배출권 할당 대상 업체가 외부 배출시설 등에서 온실가스를 감축한 경우 이에 대한 실적을 인증 받아 배출권으로 전환한 것


또한, 「에너지 동행사업」은 대기업이 중소협력사에 에너지 효율 향상 컨설팅을 지원해주는 사업으로, 공단은 효성중공업㈜ 등 13개 대기업과 함께 58개 중소협력사의 에너지 효율 개선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병춘 한국에너지공단 수요관리이사는“코로나 19로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은 매우 중요하다”며, “공단은 앞으로도 대·중소기업간 동반성장을 지원하고 온실가스 감축 및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담당부서   산업기후실       담당자 최순발 팀장 (tel. 052-920-0400)
배포부서   홍보실             담당자 현민선 주임 (tel. 052-920-0316)

목록

편의성 조사 폼

본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5점(매우만족) 4점(만족) 3점(보통) 2점(불만족) 1점(매우불만족)

평가하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