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공단(KOREA ENERGY AGENCY)

반부패·청렴
  • 경영공시 보기
  • 사이트맵
  • english

주메뉴

통합검색(KEA SEARCH)


본문 컨텐츠

한국에너지공단, 한국남동발전-기후변화센터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해외 사업 개발 MOU 체결
[글쓴이] 본사 / 슈퍼관리자(052-920-0870) [작성일] 2020.05.21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 이하 ‘공단’)은 15일(금)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 및 기후변화센터(이사장 유영숙)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해외 온실가스 배출 감축사업, 탄소배출권 확보사업 및 발전사업 등 성공적인 해외사업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공단은 그간 국내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하여 ‘해외진출 플랫폼’을 개설하고 기업의 해외진출 니즈와 해외정부 기관의 해외투자 수요를 연계해오고 있으며, 해외협력(g2g/g2b), 프로젝트 발굴, 타당성조사 지원, 프로젝트 관계자 초청연수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해오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공단은 ‘해외진출 플랫폼’을 중심으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해외사업 타당성 조사 등 사업 추진 초기단계를 지원하고, 한국남동발전은 해외사업 발굴, 투자 및 관련 지원업무를 수행하며, 기후변화센터는 해당 사업을 국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cdm) 및 녹색기후기금과 연계하고 현지 네트워킹 등을 협력하게 된다.


세 기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농업 비중이 높은 미얀마에 농업과 태양광을 병행하는 `영농형 태양광발전사업'을 1mw 규모로 추진할 예정이며, 지속적으로 다양한 해외사업을 발굴하고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성공 모델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한편, 공단은 이 외에도 우즈베키스탄 노후발전소 현대화 사업, 베트남 가로등 효율향상 사업 및 캄보디아 전기차 보급 활성화 사업 등 다양한 민간협력 해외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해오고 있다.


김창섭 공단 이사장은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korea’라는 브랜드를 탄생시켰고, 이를 계기로 전 세계의 관심을 대한민국 기업으로 옮겨야 한다”며 “코로나19로 제고된 대한민국에 대한 신뢰성을 기후변화 대응 사업으로 확장하여 국내기업의 해외진출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목록

편의성 조사 폼

본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5점(매우만족) 4점(만족) 3점(보통) 2점(불만족) 1점(매우불만족)

평가하기 버튼